스토리 좋은 추리물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리뷰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리뷰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SOMI에서 개발 및 유통을 한 인디게임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라는 게임은

얼마 없는 포인트 앤 클릭 추리 비주얼 노벨 게임으로 2024년 1월 18일 발매한 게임입니다.

전직 경감이었던 주인공이 젊은 경찰관의 도움을 받아 12년 전의 미제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으로

기억과 시간 그리고 진술자와 관계없이 뒤죽박죽 섞여 있기에 누가 했던 발언인지

또 어떤 사건이 먼저 일어났던 일인지를 파악해가며 정정하고 기억을 더듬어가며

사건을 해결하는 독특한 방식의 게임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엔딩에 따라서 인물의 정체가 달라지거나 곱씹을수록 씁쓸하고 계속 생각하게 만드는

탄탄한 스토리 구성이 특징이며 화자와 시간 순서가 관계없는 얽혀있는 구성의 진술들을

풀어 이해하고 나면 오싹한 결말을 보여주는 치밀한 구성만으로도 게임의 재미를 보여준

작품이며 여운을 남긴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라는 게임을 리뷰할까 합니다.

 

 

타이틀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
개발사  SOMI
장르  포인트 앤 클릭, 추리
플랫폼  스팀
가격  7,800원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의 독특한 게임방식

 

독특한 게임방식
독특한 게임방식

 

사건에 관여된 용의자들이 진술한 내용들을 클릭해보면 해시 태그와 #키워드 혹은

@인물들이 언급되면 주인공의 기억과 진술자의 시간들이 얽혀있기에 점차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플레이어 함께 파악해가며 정정하는 것으로 게임은 진행됩니다.

가끔은 자물쇠로 잠겨있는 진술들은 해당 진술이나 관련된 날짜, 시간배열등을 정정하면서

점차 열리게 되고 의심스러운 부분들을 잘 짚어내어 해결해야 합니다.

또 쉽게 진술을 읽어 볼 수 없으며 연관된 키워드가 있어야 열람이 가능한 부분등

기존의 어드벤처 스타일의 포인트 앤 클릭의 추리물과는 사뭇 다른 스타일을 보여줍니다.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의 매력

 

너무나 흥미로운 내용
너무나 흥미로운 내용

 

이 사건이요, 처음 접했을 때 많이 놀랐던 기억이 나요. 모두가 저마다의 이유로

거짓말을 하고 있었거든요.

 

놀랍게도 스토리 부분이나 사건을 해결하는 방식등 처음에는 머리를 긁적이며

그냥 읽기만 하면 되는 게임인가?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내용 면에서도 추리 소설을 한 번에 몰아서 읽은 느낌을 받고 점차 조각들이 모여지며

사건의 전말과 엔딩을 본 이후, 그리고 작가의 말에서 울컥하게 만들며

상당한 여운을 주는 것이 특징입니다.

또한 너무나 잘 짜여진 퍼즐 조각들이 모여지는 쾌감이나 처음에는 복잡하게 느껴졌던

게임의 플레이도 몇 분 이내에 쉽게 이해가 가고 추리 소설에서 감성까지 더해진

잘 만들어진 게임성에 놀라움을 느끼게 됩니다.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의 장단점

 

[장점]

  • 소름이 돋을 정도로 잘 짜여진 각본
  • 글로된 직소 퍼즐을 플레이 하는 느낌과 변칙적인 발상
  • 깔끔하고 부담 없는 논리와 추리
  • 짧은 플레이 타임으로 엄청난 여운을 주는 감성
  • 범인은 이 사람인가? 아니 저 사람이? 헉…아니 저 사람은?!

 

[단점]

  • 평소 글을 잘 읽지 않는 사람에겐 수면제
  • 집중력이 없다면 순간적으로 게임의 방향을 잃게 된다
  • 개발자가 너무 천재이기에 따라가기 힘들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두운 분위기와 스토리라고 생각되지만 의외로 적당히 꼬아 놓은

부분이나 잔잔한 감동 그리고 반전이 있는 스토리를 풀어나가는 재미가 있는 게임이며

플레이 타임도 짧지만 인물과의 대화 내용을 수집하며 점차 이야기를 하나씩 조립하는

재미가 일품인 게임이었습니다.

 

점차 전말이 밝혀질수록 소름이 돋음
점차 전말이 밝혀질수록 소름이 돋음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의 총평

 

추리물이나 스토리가 장점인 게임들을 리뷰하는 것이 가장 큰 어려움인데,

어떠한 스포일러도 없이 스토리가 좋다라는 것을 증명해야 하고 또한 어떤 트릭이나

추리의 힌트도 제공하지 않는 것이 플레이의 포인트이기에 그 모든 장점들을

빼놓고 이야기 하기가 어렵습니다.

미제사건은 끝내야 하니까라는 게임 역시 모든 장점과 매력 그리고 흥미를 유발시키는

모든 것들이 스포일러가 되기에 아무것도 말하기 어려운 게임이며

그저 놀랍다, 소름돋았다 등의 감탄사 외에는 설명을 할 수 없어 리뷰의 글 작성이

너무나 오래 걸렸습니다.

 

소설 책 보다 더 싼가격
소설 책 보다 더 싼 가격

 

더욱 놀라운 것은 이 게임의 가격이 소설 책의 가격보다 더 싼 가격인 7,800원이며

이 정도의 시나리오를 쓸 수 있다는 것에 다시 한번 감탄을 했던 게임이었습니다.

 

 

스포일러 없이 이 게임의 장점을 쓰는 것이 불가능한 게임.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