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피니티 스트랏슈 드래곤 퀘스트 다이의 대모험 리뷰

인피니티 스트랏슈 다이의 대모험 리뷰

다이의 대모험 게임
다이의 대모험 게임

 

드래곤 퀘스트 다이의 대모험은 게임 프로젝트 1탄으로

게임스튜디오 개발 스퀘어에닉스에서 유통한 액션RPG입니다.

애니메이션 시리즈 귀암성까지의 스토리를 다루고 있으며 첫 트레일러에서

반응이 좋지 않자 그래픽 비주얼을 처음부터 새롭게 작업했다고 전하며

발매 일정을 변경 이후, 그리고 다시 세상에 나오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그래픽만 고치면 갓게임이 될거라 착각했으니…)

 

타이틀  인피니티 스트랏슈 다이의 대모험
개발사  게임 스튜디오, KAI GRAPICS
장르  ARPG
플랫폼  PS5, PS4, Xbox, 닌텐도 스위치, 스팀
가격  69,800원(플레이스테이션 기준)

 

인피니티 스트랏슈 드래곤 퀘스트 다이의 대모험

 

다이의 대모험 게임분량
다이의 대모험 게임분량

 

주간 소년 점프 연재작 중 하나였던 다이의 대모험을 베이스로,

스핀오프 타이틀인 ‘인피니티 스트랏슈’는 실시간 액션 전투와 미세하게도

중간에 로그라이크 요소도 들어있는 게임입니다.

스토리 및 세계관의 흐름은 ‘용의 기사’ 바란과의 전투 후 ‘다이’의 기억을 모으는

내용을 기반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게임의 형태는 순차적으로 진행되는 월드맵의 스테이지 구조와 각 에피소드들을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스틸컷으로 스토리를 전개하며 그와 더불어 3D 애니메이션 연출을

부가적으로 넣어 연출하였습니다.

전체적인 게임의 구조는 탐험 요소가 전혀 없는 던전들을 지나 보스전을 치루고

또 재미없고 글로 가득찬 스틸컷 스토리를 보는 사이클로 게임은 진행됩니다.

어쩌다 서브 퀘스트도 존재하지만 특이할 것 없는 반복요소가 있고

그렇기에 게임은 전투가 핵심이며 RPG요소의 성장요소가 들어있기 때문에

무척이나 중요한 시스템이라 할 수 있습니다.

 

  • 짧은 보스전 → 레벨업과 보상 → 지루한 연출  → 선형 스테이지 → 짧은 보스전…

 

컷씬 연출들이 길기 때문에 초반 조작하는 부분은 매우 귀하고, 오디오 지옥을 맛보며

계속 구경을 해야 하므로 후반부로 동료들과 함께 전투를 제대로 즐길 수 있습니다.

그럼 전투는 재미있겠다!!

 

전투만 재미있으면 되겠지!
전투만 재미있으면 되겠지!

 

아니요.

정말 그랬어야 했어!

 

인피니티 스트랏슈 다이의 대모험 전투에 대해서

 

초반엔 기대를 했어요
초반엔 기대를 했어요

 

기본적으로 다이의 대모험의 전투는 일반 공격, 스킬, 필살기, 회피등이 세팅된

버튼입력으로 발동되며 마치…고전 게임을 하는 듯 감성에 젖게 만드는 느낌입니다.

횡하게 넓은 필드에서 돌아다니며 몇 없는 적들을 처리하다 스킬을 발동하고

저스트 회피, 가드같은 시스템도 존재하지만 자유롭지 못한 이동에 의해

플레이어의 움직임은 차단됩니다.

전투 중 유일하게 괜찮은 부분은 연출은 볼만 하지만, 그마저도 다양하지 않아

지겹게 만듭니다.

 

(에휴 리뷰어가 게임 또 조금 해보고 저러네…)

얼마나 더 해봐야 재밌어 지는걸까?
얼마나 더 해봐야 재밌어 지는 걸까?

 

만렙 이후 부터 재밌어지려나…

 

그 외에 시스템은 없나?

 

앞서 이야기 했던 인피니티 스트랏슈의 로그라이크 요소가 뭍어있는 시스템이

존재하는데, 모바일 게임에 흔히 사용되는 각 캐릭터들의 능력 업그레이드를 위해

특정 재료가 필요하고 그것을 얻기 위해서는 ‘기억의 사원’에 들려

계속 똑같은 방을 들락거리며 재료얻기를 반복해야 합니다.

이것이 재밌거나 독특한가? 하면 몇 분 내에 8마리를 죽여라 같은 내용…

(와 재밌겠다)

 

인피니티 스트랏슈 다이의 대모험 장단점

 

[장점]

  • 다이의 대모험 캐릭터들이 나온다
  • 스킬이나 필살기의 연출이 좋다
  • 생각보다 캐릭터들의 모델링들이 좋다

[단점]

  • 요즘 무료 + 과금 뽑기 게임도 이거보단 전투를 잘 만든다
  • 성의 없는 이벤트 스토리 연출
  • 풀프라이스 가격임에도 게임 내에서 할 꺼리가 부족하다

 

JRPG 스타일로 만들거라면 드퀘11이라는 참고할만한 게임이 있고,

액션 게임이라면 컷씬이나 연출도 드래곤볼 카카로트를 참고 했어야 했으며

탐험요소를 넣고 싶었다면 드래곤 퀘스트 히어로즈 만큼만 만들었어도

그 이상의 평가를 받았을 다이의 대 모험이 이렇게 나왔습니다…

 

인피니티 스트랏슈 다이의 대모험 총평

 

역시 포프가 주인공!
역시 포프가 주인공!

 

다이의 대모험이라는 훌륭한 IP를 가지고 만든 게임이면서도

전혀 원작에 대한 애정과 성의가 부족합니다.

모바일 게임이라고 생각해도 좋을만큼 형편없고 가벼운 시스템들과

게임 진행방식 + 비참한 게임플레이 반복 사이클 + 성의 없는 스토리 텔링으로

만들어 놓고 풀 프라이스를 때려버린 훌륭한 게임입니다.

그렇다면 게임 안에서 충분히 파고들 요소나 스토리 외에 어떤 게임성이나

시스템이 존재하는가? 하면 그렇지도 않다보니 설명을 하고 싶어도

딱히 위에서 언급한 내용 외에는 할 이야기가 없습니다.

내 추억이 이렇게 무너졌다…

Comment